• 진에어 여객기. 사진=진에어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진에어가 16일부터 제주~시안 노선을 주 1회 일정으로 운항을 재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진에어는 제주~시안 노선에 B737-800 항공기를 투입해 매주 목요일마다 운항할 예정이다.

출발편은 현지시각 기준으로 제주공항에서 오전 8시30분에 출발, 시안에 11시30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복편은 중국 시안에서 오후 12시40분에 출발 후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제주공항을 거쳐 인천공항에 도착하며, 탑승객들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후 정해진 방역 절차를 따르게 된다.

제주~시안 노선 탑승객은 정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탑승 시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제주~시안 노선에 투입된 항공기는 운항 종료 후 별도로 방역 절차를 거치게 된다.

진에어는 관계자는 “제주~시안 노선 운항 재개에 따라 현지 체류 중인 유학생, 교민 등의 교통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운항 재개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현지 영사관 등 관계기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진에어는 지난 6월부터 인천~방콕, 인천~하노이, 인천~타이베이,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 등 총 5개 국제선을 재개해 운항 중이다. 또한 괌, 클락, 세부 등 현지 교민 및 유학생 등의 귀국을 돕고자 지속적으로 특별기를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0:56:50 수정시간 : 2020/07/14 10:5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