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그룹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은 12일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전 직군의 휴가 시기를 분산하는 내용이 골자다.

가이드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등 20여개 계열사 직원 20여만명이 해당된다.

그동안 제조사업장 운영 계열사의 제조직군 직원들은 휴가로 인한 생산 차질을 줄이기 위한 '집중 휴가제'를 적용, 정해진 기간에 단체로 휴가를 소진해왔다. 사무직 직원은 지난 2016년부터 별도의 여름 휴가기간 없이 원할 때 휴가를 사용하는 '상시 휴가제'가 적용됐다.

하지만 올해부턴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과 국내 소비 촉진을 통한 내수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사무직과 제조직을 구분하지 않고 전 직원의 여름 휴가를 7~9월내 분산 소모를 권장했다.

삼성은 가급적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도록 권고하기도 했다. 해외 거주 가족 방문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임직원만 회사 내부 승인을 거쳐 해외에 출국할 수 있게 했다. 또 귀국 후 14일 자가격리 등 방역 수칙의 필수 준수를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0:08:41 수정시간 : 2020/07/12 22: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