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인천공항 노조들 “근로계약서 제각각…부당한 계약에 맞서자”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10 16:36
  • 인천공항 제2터미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정규직 직접 고용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이 이번에는 근로계약서 문제로 공사 측과 대립하고 있다.

10일 인천공항 보안검색운영노동조합에 따르면 약 1900명인 인천공항 보안검색 요원은 3가지로 구분된다.

제1여객터미널에 일하는 보안검색 요원 1115명은 그동안 보안검색 A회사(591명)와 B회사(524명)에 속해 일했고 나머지 713명은 보안검색 C회사 소속으로 2018년에문을 연 제2여객터미널에서 일했다.

이 중 C회사 소속 보안검색 요원은 지난 4월 말 C회사와 공사의 용역 계약이 끝나면서 5월1일 자로 공사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 소속이 됐다.

다만 이 과정에서 2017년 5월 이전에 입사한 사람들에게만 쉬운 정규직 혜택이 있는 반면, 이후에 입사한 사람들은 서류전형과 인성검사, 필기시험, 면접 등으로 구성된 공개경쟁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C회사 출신 직원 713명 중 약 3분의 2(480명)가 공개경쟁 채용 대상이다.

이에 같은 출신 요원들끼리도 5월1일 전후에 입사에 나눠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또한 A·B회사 출신들도 '인천공항경비'에서 제시한 근로계약서에 문제가 있다며 계약을 거부하고 있다. 이들도 총 1115명 중 2017년 5월12일 이후 입사해 공개경쟁을 통과해야 하는 직원이 353명이다.

A·B회사 출신이 대거 속해있는 인천공항 보안검색운영노동조합은 “C회사 출신 근로계약서에는 ‘공사의 정규직 채용절차 결과 확정시까지(정규직 채용절차종료)’인 반면, A·B회사 출신들의 근로계약서는 근로계약기간이 퇴직일로 명시돼 있다”며 “지난 5월1일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된 보안검색서비스노동조합과 동일한 근로계약서로 체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6:36:30 수정시간 : 2020/07/10 16:3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