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영국의 5세대(G) 통신망 구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우준 삼성전자 부사장은 9일(현지시간) 영국 하원 위원회에 참석해 5G 통신망 장비를 제공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전통적인 기술보다 4G, 5G, 6G에 투자와 재원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1월 5G 통신망을 구축사업과 관련한 비핵심 부문에서 점유율 35%를 넘지 않는 선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 장비를 쓰기로 했다. 하지만 집권 보수당 내 중진의원들에 이어 미국 정부도 화웨이 장비를 전면 금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최근 5G 통신망 구축사업에 삼성전자와 일본 전자기기업체인 NEC가 참여하길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와 NEC의 시장 진입을 쉽게 하기 위해 무역과 금융 우대조치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21:44:19 수정시간 : 2020/07/09 21:4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