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CJ대한통운과 CJ대한통운의 중국 글로벌패밀리(Global Family)사 CJ로킨이 공신력 있는 랭킹 순위에 계속해서 이름을 올리며 중국내 입지를 다지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글로벌패밀리사 CJ로킨이 ‘중국 국가발전 및 개혁 위원회’와 ‘중국 물류 및 구매 연합회’에서 발표한 ‘2019 중국 물류기업 TOP 50’에서 49위를 차지했다고 9일 밝혔다.

중국 국가발전 및 개혁 위원회(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는 중국 최고 국가행정기관 국무원 산하의 정부기구로 경제, 사회발전 전략, 중장기발전 계획 등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중국 물류 및 구매 연합회(China Federation of Logistics & Purchasing) 또한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서 중국 물류산업 발전을 추진하고, 산업표준 제정 통계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랭킹 순위는 중국내 주요 물류기업들을 대상으로 매출액, 운송·창고 관리역량, IT시스템 도입 등 주요 지표를 공동 조사 후 종합한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됐다.

CJ로킨의 연간 매출액은 2018년 5,556억원에서 2019년 6,740억원으로 21%이상 증가했으며 최첨단 해외 물류기술 연구소 TES이노베이션센터 차이나(TES Innovation Center China)를 기반으로 중국 물류시장공략을 위한 선봉장 역할을 맡고 있다.

이와 더불어 CJ로킨은 중국내 민영 물류기업만을 대상으로 조사해 함께 발표한 ‘2019 중국 민영 물류기업 TOP 50’에서는 23위를 기록했으며, 중국내 민영 물류기업으로서의 인지도를 넓히고 있다.

CJ로킨은 지난 2015 M&A를 통해 CJ대한통운의 글로벌패밀리사가 됐다. CJ로킨은 중국 전역에 48개 거점과 100만㎡ 규모의 물류센터, 1500여개 도시를 잇는 광범위한 운송망을 갖추고 있다.

냉동·냉장 화물을 운반하는 콜드체인 물류분야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중국 100대 콜드체인물류기업’에 6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전세계 물류 및 공급망에 차질이 없도록 CJ대한통운과 CJ대한통운의 글로벌패밀사가 고군분투하고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패밀리사와의 협업 및 시너지 창출을 통해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19:39:15 수정시간 : 2020/07/09 19: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