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롯데홈쇼핑은 패션, 뷰티, 식품, DT(Digital Transformation) 등 주요 사업별 사내 핵심인력을 선발해 전문가 수준의 최고급 인재로 육성하는 ‘인재사관학교’를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대상은 사원부터 책임(과장)급 이하 실무진 중 인사고과, 임원 추천 등 다각도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직군별 10명 이내 우수 인재다.

롯데홈쇼핑은 인재사관학교를 통해 △전문기관 협업, 국내 우수 대학 교수 초빙 통한 이론 교육 △시장 조사 및 분석 기반 신규 브랜드 제안 실습 △해외 박람회 참관 세계적인 교육기관 수료 통한 글로벌 벤치마킹 등 단계별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지식과 실무 역량을 보유한 미래 인재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분야별 외부 전문가 및 교수들이 산업 특성에 맞춰 기초 이론부터 시장조사 및 분석, 실습까지 전 과정을 진행하는 점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패션의 경우 가죽, 모피 등 소재에 대한 이해를 비롯해 색채 기획과 원가 및 생산공정 분석, 해외 소싱 방법, 신상품 기획 실습 등이 4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를 위해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서울대 등 국내 우수 대학교와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글로벌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과 함께 DT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재사관학교'는 미디어와 쇼핑의 경계가 허물어지며 경쟁이 더욱 심화되는 환경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핵심인재 육성이 절실하다는 판단에서 운영하게 됐다.

박재홍 롯데홈쇼핑 경영지원부문장은 “무한경쟁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핵심인재 육성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인재를 최상위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가로 양성해 궁극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21:49:10 수정시간 : 2020/07/06 21:4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