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대한항공이 ‘기내식 사업부’를 매각하기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7일 이사회를 개최해 기내식·면세점 사업부 매각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자구안 마련을 위해 송현동 부지와 왕산마리나를 보유한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자산 매각을 진행하는 동시에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크레디트스위스(CS)에 전문사업 부문의 재편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의뢰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증권가를 중심으로 기내식과 항공정비(MRO) 사업 부문 매각 등에 대한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해왔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다만 송현동 부지 매각이 서울시의 공원화 방침으로 차질이 생기고, 추가 자본 확충이 어려워 기내식과 면세점 사업부를 매각을 결정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매각 대상으론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가 거론되고 있다.

이에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공식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확대 소식을 경계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20:30:29 수정시간 : 2020/07/06 20:3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