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문류
  • 록밴드 자우림, 홈쇼핑에 뜬다···CJ오쇼핑서 ‘경산 거봉’ 방송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03 15:10
  • 사진=CJ오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한민국 최정상 록밴드 자우림이 CJ오쇼핑 방송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오는 4일 새벽 1시 10분에 자우림의 홈쇼핑 공연 특별 방송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요즘 한여름 밤 집에서 즐기는 음악 공연이 콘셉트다.

CJ오쇼핑은 공연과 함께 경북 경산의 거봉 포도를 선보인다. ‘자주빛 비가 내리는 숲’이라는 의미를 가진 록밴드 자우림(紫雨林)의 빛깔과 어울리는 상품으로 오쇼핑부문이 포도 제품을 발굴해 방송을 기획했다.

방송에서 소개할 경산의 거봉 포도는 올해 첫 수확 제품으로 알이 굵고 달콤하면서 풍부한 과즙이 특징이다. 2kg 한 박스 상품이 3만99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번 자우림 공연과 경산 거봉 포도의 결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농가의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송 타이틀은 ‘포도와 음악사이’로 정했다. 제철 과일 포도와 함께 자우림의 음악을 감상하며 여름 밤을 시원하고 감동적인 시간으로 만들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타이틀에 맞춰 무대도 포도 관련 영상, 조명, 도구들이 많이 사용될 예정이다. 이 날 자우림은 CJ오쇼핑 방송에서 신곡 ‘HOLA!’의 무대를 선보인다.

신곡 발표 외에도 하하하쏭, 헤이헤이헤에이(Hey, Hey, Hey), 스물다섯스물하나 등 여러 히트곡들을 부를 계획이다.

방송 중 홈쇼핑 고객과의 소통도 활발히 이뤄진다. CJmall 관련 기획전 댓글과 생방송 라이브톡을 통해 신청곡과 사연을 받아 라이브 공연을 짧게 선보이는 코너도 운영된다. 사연을 남겨준 고객들 중 10명을 추첨해 자우림의 사인 CD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번 특별 방송 ‘포도와 음악사이’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그 동안 진행해온 컬쳐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오쇼핑부문은 2015년 가수 루시드폴의 ‘귤이 빛나는 밤에’를 시작으로 2017년과 2018년 슈퍼주니어, 2019년에는 셀럽파이브가 출연해 공연을 선보이는 새로운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명성황후, 광화문연가 등 뮤지컬 티켓 판매방송에서 배우들이 홈쇼핑에 직접 나와 공연의 일부를 선보인 적도 있으며 지난해에는 힙합 그룹 드렁큰타이거, 가수 10CM(십센치), 소수빈 등이 공연을 펼치며 상품을 함께 소개하는 모바일 생방송을 운영하기도 했다.

조일현 CJ ENM 오쇼핑부문 상품마케팅담당 상무는 “최근 코로나19로 외출도 어렵고 농가도 판로가 막혀 힘든 상황에서 소비자와 농가 모두에게 활력이 되는 방송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와 홈쇼핑 방송의 다양한 결합 시도를 통해 고객들이 즐겁게 쇼핑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3 15:10:56 수정시간 : 2020/07/03 15: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