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경동나비엔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파주 대리점이 업계 최초 녹색매장으로 지정된 후, 올해 상반기까지 전국 7개 매장이 녹색매장으로 추가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신규 녹색매장으로는 평택, 인천 등 수도권과 세종, 천안, 대구, 익산, 부산 등 대리점이다.

경동나비엔 녹색매장은 기존 대리점과 차별화된 쇼룸 형태로 조성돼 소비자가 직접 제품을 살펴보고 경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녹색매장에는 ‘친환경 콘덴싱보일러’를 비롯해 쾌적한 숙면 환경을 조성하는 온수매트 ‘나비엔메이트’, 환기와 공기청정 기능을 동시에 갖춘 ‘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까지 비치돼 있어 소비자가 다양한 생활 필수 가전을 체험 할 수 있다.

환경부가 2011년부터 시행하는 녹색매장 인증제도는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판매, 홍보해 친환경적인 소비 생활을 유도하는 매장 운영을 권장하고자 만들어졌다.

경동나비엔이 아시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친환경 콘덴싱보일러’의 경우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과 지구온난화의 주요 요인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이는 친환경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구용서 경동나비엔 영업 본부장은 “녹색매장의 취지는 에너지와 환경을 보호한다는 경동나비엔의 경영 방향성과 잘 맞닿아 있다”며 “앞으로도 경동나비엔은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로서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함께 잡을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고 널리 알려 녹색소비 증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3 10:17:25 수정시간 : 2020/07/03 10: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