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시몬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시몬스는 패브릭 소재를 강조한 프레임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 프레임은 패브릭 소재에 원목 및 벨벳 포인트를 더해 아늑하고 세련된 침실 분위기를 연출한다.

시몬스 침대의 신제품 프레임 ‘모나(Mona)’는 세로형의 높은 헤드보드 디자인이 돋보이는 프레임이다.

클래식한 원목 몰딩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트렌디하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따뜻함이 감도는 ‘베이지’와 차분한 ‘미드그레이’ 색상으로 출시돼 패브릭 소재 특유의 아늑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라시드(Rasid)’는 헤드보드의 섬세한 곡선 라인에 벨벳 파이핑 디테일을 더했다.

독특한 질감이 느껴지는 패브릭 소재를 사용해 부드러우면서도 세련된 ‘모던 클래식’ 디자인을 구현했다. 시크한 느낌의 ‘콜드그레이’와 로맨틱한 ‘화이트’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시몬스의 모든 침대 프레임은 국가에서 정한 환경 기준인 E1보다 더 높은 등급인 E0급 자재만을 사용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시몬스 침대의 신제품 프레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7:37:11 수정시간 : 2020/07/02 17:3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