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오뚜기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오뚜기는 고급 중화요리인 유산슬을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신제품 유산슬죽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유산슬죽은 중국집에서만 먹을 수 있던 고급 요리인 유산슬을 집에서도 간편하게 죽으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돼지고기, 오징어, 죽순, 팽이버섯, 양송이, 표고버섯 등 6가지의 풍부한 건더기가 들어있어 다채로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유산슬죽에 적용된 증기배출파우치는 제품을 개봉하지 않고 조리해 수분을 유지시키면서도 골고루 데울 수 있다.

전자레인지 조리 시 포장지 내부에 스팀이 발생해 골고루 조리가 되고, 포장지를 열지 않고 조리하기 때문에 조리 중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아 맛있게 유산슬죽을 즐길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풍미 가득 침샘을 자극하는 유산슬죽을 출시했다"며 "집에서 간편하고 든든하게 고급 중화요리를 맛볼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7:17:12 수정시간 : 2020/07/02 17:1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