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 대웅제약, 메디톡스로 이직한 전 직원에 소송···“ITC에 허위자료 제출”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02 11:47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웅제약은 메디톡스로 이직한 전 직원 유모씨를 상대로 2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유씨는 과거 대웅제약에 근무할 당시 ‘경쟁사인 메디톡스 퇴직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기술 자료를 훔쳐 대웅제약에 전달해왔다’며 전혀 사실과 다른 허위주장을 했다.

아울러 대웅제약은 유씨가 ‘대웅제약이 그 대가로 미국유학을 주선, 비용을 모두 지급했다’는 거짓말도 했다고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유씨의 이와 같은 허위주장을 근거로 대웅제약에 민형사소송을 제기하고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에도 제소했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에서 훔쳐온 균주와 기술로 사업을 했다’며 장기적인 음해전략을 펴기 시작했고 그 일환으로 대웅제약의 직원들을 승진시켜 입사시킨 다음 허위사실 유포에 앞장서게 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을 상대로 국내외에서 소송과 청원 등을 남발했지만 대부분 기각됐으며 ITC소송 등 일부는 진행 중이다.

유씨는 오랫동안 대웅제약에 근무하면서 법무와 글로벌 사업 등 중요 업무를 담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메디톡스의 대웅제약 상대 소송을 위해 임원으로 승진 이직해 대웅제약에 대한 음해와 모략에 앞장섰다는 것이다.

◇ “ITC 제출자료 공개하고 진실 밝히자”

대웅제약은 외국의 사법행정 절차에 기대 외국 기업인 엘러간의 이익을 대변해 주는 메디톡스의 행태를 비판하며 “ITC 소송에 제출된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이를 확인하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 균주야말로 당국 신고도 없이 밀반입된 것이고 이마저도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대웅제약은 “식약청장을 지낸 양규환씨가 과거 미국 위스콘신대학에서 연구 생활을 하다 당국에 신고하지도 않고 몰래 가져와 대학 제자이자 메디톡스 사주인 정현호에게 줬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에 대한 근거조차 불분명하고 오히려 메디톡스의 균주의 출처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웅제약은 “메디톡스는 대웅의 허가자료를 그대로 베끼고도 제대로 응용 못해 불량제품을 양산했다”고 지적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지난 2001년 보톡스의 한국판매권 계약을 맺은 허가권자인 대웅제약이 상대회사인 엘러간의 기술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했는데 누군가 이 서류를 훔쳐 메디톡스에게 전했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원본 자료의 오타까지 그대로 베낀 것만으로도 절도 행각은 입증됐다. 메디톡스는 이런 방법으로 2년이 걸릴 제품개발 기간을 6개월로 단축했다. 하지만 이렇게 베낀 기술을 제대로 응용하지 못해 그 뒤 불량제품을 만들어 20년 가까이 국내외에 공급하는 사기극을 연출해왔던 것”이라고 전했다.

◇ "K-바이오 해외진출 가로막는 매국적 기업활동"

이밖에도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의 행위가 K-바이오의 해외진출을 막는 매국적 활동이라고 비난했다.

지난 2019년 2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인 나보타(미국명 주보)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FDA의 심사를 통과하고 판매허가 최종 승인을 받았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미국시장 진출에 메디톡스는 FDA에 청원을 제출하며 방해공작을 펼쳤다.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균주 출처가 확인되기 전까지는 판매허가 신청을 허가하지 말라는 내용이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막상 FDA로부터 판매허가가 떨어지자 이번에는 보톡스 제조사로서 미국시장을 거의 독점하고 있는 엘러간과 손을 잡고 미국 ITC에 제소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대웅제약은 “메디톡스는 대웅이 균주와 생산기술을 도용했다는 억지주장을 또 내세웠다. 실상 미국시장을 지키려는 엘러간의 방패노릇을 자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대웅제약은 “지금까지 메디톡스는 온갖 불법과 비리를 저지르며 국내적으로는 국민건강을 볼모로 사기극을 펼치고 대외적으로는 매국적 기업활동을 했다. 이제라도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1:47:14 수정시간 : 2020/07/02 11:4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