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 국가필수의약품 403개→441개로 확대···렘데시비르 등 코로나 치료제 3개 포함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02 11:05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렘데시비르를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3개 등 총 38개 의약품이 국가필수의약품에 추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의결 결과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거나 재난대응 또는 응급의료에 필요한 의약품을 추가 지정해 국가필수의약품을 기존 403개에서 441개로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국가필수의약품은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으로서 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기관과 협의해 지정하는 의약품을 말한다.

이번에 추가한 의약품은 총 38개로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3개(렘데시비르 주사,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액제 등) △재난 대응 및 응급의료 관련 의약품 31개(심폐소생 시 사용되는 에피네프린 등)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 추천 의약품 4개(소아 항결핵제 등) 등이다.

정부는 국가필수의약품에 대해 수급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 하고 부족사태 발생 시 식약처에서 특례수입을 승인하거나 국내 위탁제조 하는 등 적극적인 공급 안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환자의 치료기회 확보를 위해 공급 관리가 절실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할 계획이며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1:05:19 수정시간 : 2020/07/02 11: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