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바이오팜이 2일 유가증권시장 상장한 뒤 기념식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조정우 SK바이오팜(주) 대표이사, 조대식 SK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사진=SK바이오팜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SK바이오팜은 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과 임원진,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부이사장, 라성채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등 주관사단 대표를 비롯해 안상환 한국IR협회 회장, 이기헌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SK바이오팜은 FDA 승인을 받은 혁신 신약 2개(독자개발 1건, 기술수출 1건)를 보유하고 있다.

성인 대상 부분 발작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는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개발, 허가까지 독자적으로 진행해 2020년 5월에 자력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또한 SK바이오팜이 임상 1상을 완료하고 기술수출한 수면장애치료제 솔리암페톨(미국 제품명 수노시)은 현재 미국과 독일에서 판매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지난 6월 17~18일 양일간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공모가를 4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국내외 1076개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835.6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 경쟁률은 323.02대 1로 마감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글로벌 종합 제약사로의 발전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히며 “우리의 사업모델을 국내외 제약사와 공유하고 협업해, 대한민국이 제약바이오 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09:49:22 수정시간 : 2020/07/02 09:4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