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대한민국 동행세일' 연계 특별 프로모션 실시.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현대자동차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연계 특별 프로모션을 마련해 주요 차종에 대한 특별 할인을 제공하고 다양한 대고객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6워26일부터 진행 중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하고 대형유통업체,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소비 촉진 행사다.

현대차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취지에 공감하고 지속되는 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내수 경제 회복과 침체된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이번 프로모션을 마련했다.

먼저 현대차는 동행세일 프로모션을 통해 신차임에도 불구하고 더 뉴 싼타페 계약 고객 선착순 1만명을 대상으로 20만 원 한정 계약금 특별 지원에 나선다. 또한 현대차의 승용과 RV, 전기차 주요 차종 약 1만여 대를 대상으로 최소 3%에서 최대 1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각 차종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3~5% △벨로스터(N 제외) 10% △i30 5% △쏘나타(하이브리드 제외) 3~5% △코나(하이브리드, 전기차 제외) 4% △투싼 5% △구형 싼타페 5~7% 등이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7월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아이오닉 일렉트릭 3~10% △코나 일렉트릭 3~8% 할인을 제공할 방침이다.

상용 차량은 마이티, 카운티, 메가트럭, 파비스, 뉴파워트럭, 엑시언트, 유니버스 등 7개 차종 총 900여대를 대상으로 정상가 대비 최대 10%까지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할인율은 차종 및 생산 기간, 차량 형태(덤프, 트랙터, 카고 등)에 따라 상이하나 △마이티 1~5% △카운티 1% △메가트럭 6% △파비스 2~3% △뉴파워트럭 1~5% △엑시언트 1~10% △유니버스 3~4%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상용차량 출고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10만원 상당의 휴가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속되는 경제 위기 속에서 내수 경기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이번 프로모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미래자동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부품업계의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제10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생과 공존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42:25 수정시간 : 2020/07/01 15:42:2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