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헬릭스미스가 새로운 CFO(최고재무관리자)로 이재호 전무를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헬릭스미스의 재무경영본부를 총괄할 이재호 전무는 약 20년간 금융, 제약, 제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을 경험한 전략기획 및 재무컨설팅 전문가다. 미국 보스턴칼리지에서 경영학부를 졸업하고, 영국 레딩대학교에서 금융학부 석사과정을 마쳤다.

또한 이 전무는 미국 공인회계사(CPA), 증권투자상담사 등 자격을 갖춘 재무분야 전문가로 유진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 동양생명보험 등에서 해외사업 및 재무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한미약품그룹의 관계사인 오브맘컴퍼니(Ofmom Company)와 글로벌 임상시험 수탁기관인 WCCT Global에서 사업개발 및 재무관리를 담당하며 리더십 및 경영 능력을 검증받았다.

신임 CFO 이재호 전무는 헬릭스미스의 재무경영본부를 이끌면서 재무, 중장기 전략, 신사업 기획, 국내외 사업 전략, 투자 커뮤니케이션(IR) 등을 총괄하게 된다.

이재호 전무는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쌓아온 업무 경험과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헬릭스미스의 성장 비전을 실현하고, 주주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모든 활동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영 대표이사는 “글로벌 활동 역량을 갖춘 전문가가 들어와 기대가 크다. 헬릭스미스가 바이오텍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데 이재호 전무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09:02:48 수정시간 : 2020/07/01 09:03:06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