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터=한국철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 특별 여행주간(7월1∼7월19일) 동안 KTX를 반값에 탈 수 있는 ‘인터넷 특가’ 상품을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인터넷 특가는 열차 출발 2일 전까지 온라인으로 미리 승차권을 예약하면 운임을 할인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지난해 400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폭팔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기존에는 승차율에 따라 정가의 10∼30%까지 할인됐지만, 이번 여행주간에는 특별히 할인율을 50%까지 확대했다.

빨리 예약할수록 더 큰 할인율이 적용되는 만큼, 여행 일정이 정해지면 서둘러 예매해야 한다.

내달 1일부터 19일까지 여행주간 동안 운행하는 열차 중 일부 열차가 대상이며 코레일 멤버십 회원 누구나 구입할 수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5:45:29 수정시간 : 2020/06/30 15:45:2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