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스템출력 측정방법 개요. 이미지=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1일 UN국제기준조화기구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이 국제기준으로 채택됐다고 30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4년 UN국제기준조화기구(WP.29)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 소속된 EVE(전기자동차 성능분야 전문가기술그룹)에 처음으로 개념을 제안하고, 6년간의 활동을 통해 검증 및 보완을 마쳤다.

채택된 측정방법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기준조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안전기준 국제조화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이 방법으로 측정대상은 차량총중량 3.5톤 이하의 하이브리드자동차(내연기관+구동모터)와 전기자동차(두 개 이상의 구동모터)이며, 차대동력계 또는 허브동력계로 측정할 수 있다.

측정방법으로는 구동용 배터리(에너지저장장치)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해 측정하는 방법(TP1)과 자동차의 바퀴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해 측정하는 방법(TP2)이 있다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 도입을 통해 소비자는 복잡한 구조의 자동차 동력성능을 보다 쉽게 인지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전동화 된 자동차 동력성능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국제기준 제정을 통해 자동차 제원 관리의 명확성과 친환경 미래형자동차 보급 활성화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국제기준 확정 시 국내기준 도입도 적극 검토하여 성능이 우수한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가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하여 관련 기준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1:23:28 수정시간 : 2020/06/30 11:23:2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