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만에 2500명 구매…전국 어디든 자유롭게 모든 열차 4번 이용
  • 사진=한국철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철도는 지난 24일 1만명 한정으로 출시한 ‘여행주간 레일패스’가 발매 5일만에 4분의 1이 판매됐다고 29일 밝혔다. 여행주간 레일패스는 안전한 여행문화 확산에 중점을 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는 ‘2020 특별 여행주간(7월1일~19일)’을 지원하기 위해 출시했다.

이 상품은 다음달 1일부터 19일까지 승객이 직접 일자와 구간, 열차좌석 등을 선택해 편도 4회까지 이용할 수 있는 자유여행 패스다. 대상열차는 KTX를 포함한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이다. 패스는 2인권과 3인권 두 가지 종류로 각 14만원과 21만원이다.

패스를 구입한 승객은 1인당 7만원 꼴로 여행할 수 있다. 한 번 사용 시 운임은 1만7500원 정도로 서울-부산 KTX(5만9800원) 탑승 시 70% 가량 할인 효과가 있다. 전국 주요 철도역과 모바일 앱 ‘코레일톡’에서 선착순 1만명에게만 판매하는 한정판 레일패스이다.

특히 한국철도는 한국관광공사의 지원으로 도착지가 동대구역인 선착순 3000명(일 최대 300명)에게 위생키트와 대구 서문야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5000원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여행주간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6:43:15 수정시간 : 2020/06/29 16:43:1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