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사관계 전환…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초청 특강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대국민 사과 이후 새로운 삼성 만들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은 1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해 사장단을 대상으로 건전한 노사관계에 대한 강연을 열었다고 밝혔다.

삼성 사장단이 함께 모여 외부 강사의 강연을 들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이날 강연은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했던 대국민 약속을 이행하는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경기도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이날 강연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했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한국노동운동의 특징과 역사 △노사관계의 변화와 전망 △건전한 노사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방향 △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등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경영진의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특히, 문 위원장은 경영진이 직접 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먼저 변화하는 것이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의 출발점임을 강조했다.

문 위원장과 삼성 사장단은 강연이 끝난 이후에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 방안 등의 의견을 교환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달 6일 "삼성의 노사 문화는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이제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 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삼성의 노사정책에도 변화가 나타나는 모습이다. 삼성은 삼성항공(테크윈) 노조활동을 하다 해고된 후 서울 서초대로 삼성사옥 앞 철탑에 올라 고공농성을 해 온 김용희씨에게 지난 29일 사과의 뜻을 밝히고 355일만에 극적인 화해를 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16:50:16 수정시간 : 2020/06/01 16:50:1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