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매출 전년 보다 34% 성장, 영업이익률 6.6% 흑자 달성
냉동HMR 라인업 확장, 가공두부 시장 진출로 안정적 수익 예상
  • 사진=풀무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풀무원이 중국 진출 10년 만에 첫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풀무원은 중국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이 지난 1분기 영업이익 7억원, 영업이익률 6.6%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보다 34%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중국에서 비대면 식품구매가 증가하면서 이커머스와 O2O(Online to Offline) 매출이 동기 대비 173% 성장하며 전체 성장을 주도했다. 개별 품목으로는 주력인 파스타와 두부가 각각 180%, 61% 증가했다.

풀무원의 중국시장 안착은 철저한 ‘시장분석’과 신속한 ‘위기관리’로 요약할 수 있다.

풀무원은 2010년 중국 진출 당시 중국 식품유통구조를 면밀히 분석한 후 이커머스와 O2O 같은 신유통이 중국 식품유통산업을 이끌어 갈 것으로 예측했다. 10년 전 중국 식품유통은 여전히 오프라인 유통이 강세였지만 풀무원은 과감하게 이커머스와 신유통에 집중했다.

경쟁사보다 한발 앞선 전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글로벌 장기화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유명 백화점들이 파산신청을 하는 등 오프라인 기반 유통사들이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중국 식품유통은 중국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알리바바 계열의 ‘티몰’, ‘허마셴셩’ 등 이커머스, 신유통을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풀무원은 티몰과 허마셴셩에 초기부터 입점해 전략적으로 두부를 공급했고, 냉장 파스타를 비롯한 냉동 핫도그, 냉동 만두 등 HMR 제품 라인을 확장하고 있다.

또 풀무원은 2017년 ‘사드 여파’로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고전하고 있을 때 서양 메뉴인 ‘파스타’를 전면에 내세워 위기를 극복했다.

풀무원은 비용을 감수하고 기존 한글 패키지는 전량 폐기하고 중문과 영문으로만 구성된 새 패키지로 전 제품을 빠르게 교체했다.

발 빠른 위기관리는 실적으로 이어졌다. 풀무원 파스타는 2017년부터 연간 약 70%씩 고성장하며 풀무원의 중국식품사업을 리딩하고 있다. 올해 1분기도 풀무원 파스타는 전년 동일 분기 대비 약 180% 성장했다. 파스타는 풀무원 중국식품사업 1분기 흑자전환에 가장 큰 기여를 한 품목이다.

두진우 푸메이뚜어식품 대표는 “사스 이후 중국의 이커머스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처럼 이번 코로나19로 중국식품유통은 또 한 번의 대변화를 겪고 있다”며 “HMR은 냉장 파스타를 중심으로 냉동 핫도그, 냉동 만두 등으로 라인업을 확장하고 두부는 가공두부 신제품을 본격 선보이며 중국 식품시장에서 성장과 수익을 모두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은 2010년 중국 북경과 상해에 ‘푸메이뚜어식품’을 설립하고 중국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북경에 두부공장과 생면공장을 짓고 두부, 파스타, 떡볶이, 만두, 핫도그 등 신선식품 및 HMR을 제조, 판매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09:13:37 수정시간 : 2020/06/01 09:13:3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