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도 만선 출항
  • 만선 출항한 HMM 오슬로호 사진=HMM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HMM은 2만4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 2호선인 HMM 오슬로호가 지난 28일 최대 선적량(1만9300TEU)을 넘는 1만9504TEU를 싣고 싱가포르에서 유럽으로 향했다고 31일 밝혔다.

2호선 HMM 오슬로호는 지난 11일 부산항 신항에 입항해 중국 상해, 닝보, 옌톈을 거쳐 27일 싱가포르에 입항했으며,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의 통상 최대 선적량인 1만9300TEU를 넘는 1만9504TEU를 선적한 만선으로 28일 유럽으로 향했다.

이는 지난 8일 세계 최대 컨테이너 1호선인 'HMM 알헤시라스'호가 선적량 1만9621TEU로 세계 최대 선적량을 기록한데 이어 2호선도 또 다시 상당한 성과를 기록하게 된 것이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조선사 3곳과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올해 9월까지 대우조선해양 7척, 삼성중공업 5척 등 2만4000TEU급 총 1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받고, 내년 상반기에는 현대중공업에서 1만6000TEU급 8척을 인도받을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12:09:15 수정시간 : 2020/05/31 12:09:1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