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고공농성 중단…삼성 "조속히 해결 못해 사과"
  • 기자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5.29 16:00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355일째 농성 중인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씨가 삼성과의 합의로 고공농성을 중단한다.

삼성은 29일 "김용희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지난 28일 최종 타결됐다"며 "김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씨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통 폐쇄회로TV(CCTV) 철탑 위에서 복직을 요구하며 355일째 농성을 벌여왔다.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일해온 그는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를 당했다며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해왔다.

삼성 측은 "그동안 회사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며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 측은 "김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16:00:07 수정시간 : 2020/05/29 16:00:0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