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사진=마켓컬리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서울 장지동 상온1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방역이 불가능한 상품은 전량 폐기한다고 밝혔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의 김 대표는 28일 ‘고객님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사과문을 통해 “(확진자가 근무한) 상온1센터 재고 중 방역이 불가능한 상품을 전량 폐기하고, 센터 운영을 재개할 때까지 상온 상품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컬리를 애용해주신 고객께 현재 상황과 대응계획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다른 센터 경우에도 이날 오전까지 선택적으로 방역을 완료할 예정으로, 코로나19가 안정되는 시점까지 방역 점검 주기를 절반으로 단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서도 27일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지난 24일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로, 마켓컬리는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하고, 센터 직원 전원을 자가격리 조처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09:23:13 수정시간 : 2020/05/28 09:23:1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