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그룹은 CJ제일제당과 CJ프레시웨이, CJENM, CJ대한통운, CJ올리브영, CJ올리브네트웍스 등 계열사에서 2020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각 계열사는 이날부터 지원서를 받기 시작했으며 마감일은 계열사별로 다르다.

마감일을 살펴보면 CJ제일제당 6월3일, CJ올리브영 6월8일, CJENM E&M부문 6월8일, CJENM 오쇼핑부문 6월9일, CJ프레시웨이 6월9일, CJ대한통운 6월10일, CJ올리브네트웍스 6월10일 등이다.

지원자격은 올해 8월 졸업자를 포함해 국내외 대학에서 학사 이상으로 졸업한 사람이다.

각 계열사는 일정에 따라 테스트 및 1차 면접을 거쳐 7~8월에 직무수행능력을 평가하고 8월에 2차 면접을 실시해 최종 합격자를 뽑는다. 선발된 인원은 9월부터 입사 예정이다.

CJ그룹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웹캠 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면접을 실시한다. 또 각 계열사의 직무수행능력 평가일정과 고사장을 분산해 수험생들이 거리두기를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8:20:01 수정시간 : 2020/05/25 18:20:0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