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테슬라로 대표되는 수입 전기차 판매가 증가한 반면, 국산 승용 전기차 판매는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판매는 올해 들어 4월까지 1만4425대로 작년 동기보다 40.1% 증가를 기록했다. 이는 저속 전기차와 중대형 상용차는 제외한 수치다.

이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테슬라다. 테슬라는 작년 4월까지는 판매가 236대였는데 반해 올해는 4075대로 증가했다.

테슬라 판매량이 올해 수입 전기차 판매(4264대)의 대부분이다. 4월까지 수입 전기차 판매는 660% 치솟았다. 수입전기차 판매량은 테슬라 모델3이 3941대이고 닛산 리프가 99대(-60.6%), BMW i3 53대(-3.6%), 벤츠 EQC400 23대, 재규어 I-PACE EV400이 14대(-26.3%)로 집계됐다.

국산 전기차는 1만161대가 팔리며 작년 동기(9735대) 대비 4.4% 늘었다. 현대차 포터II 일렉트릭은 4월까지 2684대 팔렸고, 기아차 봉고III EV는 1256대가 판매됐다.

반면 승용 모델은 판매량이 6221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36.1% 감소했다.

르노삼성차 SM3 Z.E.만 319대로 61.9% 증가를 기록했고, 현대차 코나EV가 2871대(-36.2%),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503대(-0.2%), 기아차 니로 EV가 1211대(-48.1%), 쏘울 EV가 98대(-86.9%)로 모두 줄었다. 또한 한국지엠 볼트 EV는 1074대(-2.5%), 르노삼성차 트위지도 145대(-58.3%)로 감소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6:22:57 수정시간 : 2020/05/25 16:22:5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