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호암재단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그룹 창업자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뜻을 기려 제정돼 올해 30주년을 맞는 호암상 시상식이 사상 처음으로 취소됐다.

25일 호암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올해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까닭에 취소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대신 수상자에게는 별도로 상이 전달된다.

올해 호암상 수상자는 과학상 김수봉 성균관대 기초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공학상 임재수 미국 MIT 교수, 의학상 박승정 울산대 석좌교수, 예술상 김민기 극단 학전 대표, 사회봉사상 김성수 우리마을 촌장 등이다.

호암상 시상식은 매년 6월 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열리는 행사다. 올해는 상이 만들어진 지 30주년이 되는 해여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참석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1:30:48 수정시간 : 2020/05/25 11:30:4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