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이 담배와 맥주, 자동차를 중심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2억4962만60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7.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액은 9.5% 줄었지만, 일본산 소비재에 대한 감소 폭은 훨씬 컸다.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 감소 폭은 올해 1월 35.9%에서 2월 14.9%로 둔화된 뒤 3월 17.7%에 이어 지난달 다시 30%대로 확대됐다.

특히 4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3만달러로, 전년 대비 87.8% 감소했다.

일본산 사케 수입도 55.7% 줄었으며, 일본산 담배 수입은 1년 전의 절반에 가까운 4000달러에 그쳤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수요 감소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산 자동차 수입액은 작년 4월보다 58.7% 줄어든 6213만1000달러를 기록했다. 직전월 대비로는 14.8% 감소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렉서스, 도요타, 혼다 등 일본 브랜드의 판매량이 급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0:53:35 수정시간 : 2020/05/24 10:53:3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