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경남 창원시를 지역구로 둔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과 당선인 5명 전원이 22일 지역 대표기업이자 원자력발전설비 제작업체인 두산중공업의 경영위기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공동성명서에는 박완수(창원 의창)·윤한홍(마산회원) 국회의원과 강기윤(창원 성산)·이달곤(진해)·최형두(마산합포) 당선인이 이름을 올렸다.

당선인들은 성명서에서 “두산중공업은 탈원전정책에 따른 경영악화를 극복하지 못하고 유휴인력 400명을 대상으로 휴업을 실시한다고 지난 18일 공시했다”면서 “지난 1분기 기준 적자폭이 10배 가랸 증가한 상황에서 경영정상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결국은 대규모 실직과 폐업으로 이어질 것이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같은 위기는 두산중공업의 문제를 넘어 경남의 산업위기, 국가 경제위기와 결부된다”면서 “극복해법은 탈원전 정책 폐기일 것이나 지속되고 있는 현재의 위기에 대응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두산중공업 소재인 창원 성산구 뿐만 아니라, 하청업체 등이 분포한 보다 폭넓은 권역에 대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정부에 건의해달라고 창원시와 경남도에 요청했다.

또한 당선인들은 두산중공업 측에는 일방적이고 일시적인 휴업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음을 인식하고 근로자와 대화를 통해 상생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집권여당에는 탈원전정책 폐기와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원자력·석탄화력 수주 부진으로 올해 들어 자산매각과 함께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1차 명예퇴직으로 650여명이 회사를 떠났으며, 2차 명예퇴직에는 100여명이 신청했다. 명예퇴직과 별도로 직원 350여명은 21일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6:14:53 수정시간 : 2020/05/22 16:14:5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