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21일 오전 11시20분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노동자 A(34)씨가 쓰러진 것을 다른 작업자가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건조 중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서 배관 용접 보조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해양경찰서는 목격자 등을 상대로 A씨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올해들어 현대중공업에서 근로자가 숨진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현대중공업에서는 지난달 21일 50대 근로자 1명이 대형문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같은 달 16일에도 40대 근로자가 유압 자동문에 몸이 끼여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으며, 2월 22일에는 작업용 발판 구조물 제작을 하던 하청 작업자가 21m 높이에서 추락해 숨졌다.

사망사고가 이어지자 고용노동부는 이달 11일부터 20일까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도 지난달 23일 하루 자체적으로 모든 생산 활동을 중단하고 안전 대토론회와 안전점검 등을 진행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6:07:13 수정시간 : 2020/05/21 16:07:1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