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한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주가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매입 예정 주식은 보통주 총 55만1천470주로, 금액으로는 300억원 규모다.

매입 예상 기간은 8일부터 7월 6일까지다.

한샘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세계 경기 침체 우려로 자사 주가가 기업 가치에 비해 과도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했다"면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8:08:18 수정시간 : 2020/04/07 18:08:18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