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홈쇼핑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에 대한 적극적 지원에 나섰다.

3일 홈쇼핑 업계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중소기업을 위해 판매 수수료를 낮추고 상품 판매 및 홍보를 도우며 자금 대금을 선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NS홈쇼핑은 방역 마스크 지원과 판매 수수료 무료·인하와 함께 대금지급기일 단축 등의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또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인 ‘NS상생스토리’를 통해 무료 방송을 하거나 판매 수수료가 10% 내외인 특별프로그램에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상품 방송을 우선 편성한다는 계획이다. 대구·경북 지역 소재 중소기업은 지역중소기업 특별전을 통해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유통센터와 협력해 진행하는 ‘우수 소상공인 제품 특별 판매전’은 11월까지 계속하고 8일과 9일에는 중소 식품 협력사 제품을 20% 할인 판매한다.

아울러 결제대금 지급기일은 기존 10일에서 5일로 줄인다.

GS홈쇼핑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사에 323억원을 지원한다.

GS홈쇼핑은 코로나19로 인해 수입 및 판매에 차질이 생긴 협력사에 110억원을 무이자로 대출한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본사가 있는 기업을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GS홈쇼핑은 현재 700억원 규모로 조성돼있는 상생 펀드를 200억원 더 증액해 협력사 지원에 사용하고 방송 판매 실적이 부진한 소규모 협력사에는 수수료를 돌려줄 계획이다. 설비 증설 등이 필요한 협력사에는 2억5000만원을 별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3 23:35:47 수정시간 : 2020/04/03 23:35:4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