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케미칼 알베스코. 사진=SK케미칼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케미칼은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국내 11개 의료기관에 기관지천식 예방치료제 알베스코(성분명 시클레소니드)를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알베스코 공급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진행된다. 알베스코는 최근 일본에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했던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료에 사용돼 주목을 받았다. 일본 기업 의약품인 알베스코는 SK케미칼이 지난 2014년부터 판권을 갖고 있다.

알베스코 연구자 임상시험은 2개 시험군과 1개 대조군으로 구성되며 11개 의료기관에서 141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27일 이번 임상시험을 승인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난달 23일 "시클레소니드가 안전성, 약효성, 관련 해외 사례, 국내 판매 여부 등을 검토한 결과 가장 타당성 있는 약물"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논문 사전 게재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공개하기도 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알베스코 치료제 임상 진행과 함께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한 예방 백신 개발을 동시에 진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해 자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3 19:04:18 수정시간 : 2020/04/03 19:04:18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