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니클로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유니클로는 입는 순간 자외선을 최대 90% 차단하는 'UV Protetion Wear'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제품은 소재에 자외선을 반사 또는 흡수하는 가공을 더해 입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자외선을 최대 90%까지 차단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옷감의 자외선 차단 지수를 나타내는 지표인 UPF(Ultraviolet Protection Factor)를 기준으로, 제품에 따라 UPF15부터 50+에 이르는 기능성을 갖췄다.

UPF40의 경우, 맨살이 15분 동안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와 비교해 약 40배 정도 긴 10시간 동안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DRY-EX와 에어리즘 등 땀을 빠르게 말리는 유니클로의 기능성 소재들도 사용됐다.

UV Protection Wear는 남성, 여성, 아동용으로 아우터와 니트, 레깅스 및 모자 등 총 40여 가지 이상으로 구성된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UV Protection Wear는 눈에 보이지 않아서 더욱 소홀하기 쉬운 자외선 관리를 위한 간단한 솔루션“이라며 ”일반 의류와 달리 입는 순간 자외선을 방지하는 새로운 방식의 프로텍트 웨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3 14:44:05 수정시간 : 2020/04/03 14:44:05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