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이 바나나의 풍미를 그대로 살린 ‘서울우유 바나나 카톤 300’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제품에는 바나나를 갈아 넣은 퓨레를 사용해 바나나 고유의 풍미와 달달하고 부드러운 맛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

장 운동을 활발하게 도와주는 식이섬유가 3000mg 함유돼 있으며, 수입탈지분유 및 색소를 일체 첨가하지 않아 어린 아이들도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다.

패키지의 경우, 일러스트 작가와 협업을 통해 앙증맞은 바나나 이미지를 그려 넣어 귀여움과 세련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기존에 있던 ‘서울우유 바나나 카톤 200’ 제품 또한 함께 리뉴얼돼 따뜻한 느낌의 패키지 디자인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서울우유 바나나 카톤 300의 가격은 1350원으로 전국 일반유통점 및 편의점,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3 10:51:01 수정시간 : 2020/04/03 10:51:0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