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회장 측 하은용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도 가결
김석동 전 금융위장 등 사외이사도 조 회장 측이 추천한 후보 5인 모두 선임
3자연합 추천한 서윤석 교수 등 4명 사외이사 선임건은 모두 부결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진그룹의 경영권이 달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이 사내이사에 재선임되며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또한 조 회장 측이 사내이사로 제안했던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외이사로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후보 5명도 모두 선임됐다. 이로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의 반기로 점화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한진칼은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건을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로 통과시켰다. 하은용 부사장도 출석주주 56.95%의 찬성률로 사내이사 선임이 가결됐다.

아울러 김석동 전 위원장의 사외이사 선임안은 출석 주주 찬성 56.39%로 가결됐으며, 박영석 자본시장 연구원장은 찬성 56.84%, 임춘수 마이다스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는 찬성 52.26%, 최윤희 전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장은 찬성 56.85%,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는 찬성 55.59%를 얻으면서 조 회장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5명이 모두 선임에 성공했다.

반면 3자연합이 추천한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건은 모두 부결됐다. 한진칼은 이사 선임·해임 안건을 일반결의사항으로 정하고 있어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이날 주총은 원래 오전9시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참석자들이 몰리고 조 회장 측과 3자 연합 측의 소액주주 의결권 위임장 중복 확인 절차가 길어지면서 당초 예정 시간을 훌쩍 넘긴 낮 12시경에 시작됐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날 주총 주주 참석률은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해 84.93%(보유주식수 4864만5640주)로 지난해 주총 참석률(77.18%)보다 높았다. 이날 주총에선 안건 심의에 앞서 여러 주주들이 발언을 요청하고 나서면서 진행이 여러차례 멈추거나 고성이 오갔다. 발언 신청자 중에는 대한항공 항공기 리베이트 의혹을 제기해 온 채의배 민생당 의원도 있었다.

앞서 한진칼은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3명(임기만료 1명 제외)으로 구성된 이사회를 장악하기 위해 조원태 회장 외에 신규로 사내이사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외이사 김석동 전 위원장 등 총 6명의 이사 후보를 제안했다. 조 회장에 맞서는 3자 연합은 사내이사에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중심으로 한 7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한편 한진칼은 이사선임안 이외에도 지난해 재무제표 승인 안건을 표결없이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한진칼은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을 매출 1조2035억원, 영업손실 39억원으로 확정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5:43:22 수정시간 : 2020/03/27 17:21:3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