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한항공은 27일 강서구 대한항공빌딩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하는 내용의 정관 일부 변경 등 모든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과 조명현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 박현주 SC제일은행 고문 등 3명이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올해 임기가 만료되는 우기홍 사장과 이수근 부사장은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대한항공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6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대한항공은 이사 선임 방식을 특별 결의(3분의2 찬성)에서 보통 결의(과반수 찬성)로 바꾸는 정관 변경의 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도 청신호가 들어왔다.

지난해 3월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은 주총에 상정된 사내이사 선임 의안 표결에서 찬성 64.09%, 반대 35.91%로 사내이사 자격을 상실한 바 있다.

이날 주주총회에 올라온 의안은 △제58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서면 인사말을 통해 “2020년에는 수익성 중심의 사업 운영을 더욱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사업 구조를 확립해 글로벌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100년 기업으로서의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1:38:25 수정시간 : 2020/03/27 11:38:25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