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지 위해 주주총회에 유튜브 스트리밍 방식 도입
  • 풀무원은 27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2020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지난 23일 풀무원 본사 스튜디오에서 토크쇼 형식의 열린토론회 사전 녹화가 진행된 가운데 방송인 이익선씨의 사회로 풀무원 이효율 대표(사진 가운데), 이상부 전략경영원장(오른쪽 첫번째)이 지난해 사업 성과와 올해 사업계획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사진=풀무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효율 풀무원 대표는 27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올해 국내 사업은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해외 사업은 ‘수익성 기반 성장(Profitable Growth)’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이날 서울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2020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풀무원은 지난 12년간 주주들의 참여와 소통을 위해 주주들이 참여하는 토크쇼 형식의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해 왔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주들에게 전자투표제를 안내하고, 행사 형식을 바꿔 유튜브 스트리밍 방식을 도입하는 등 상법에서 규정한 최소한의 범위에서 주총를 진행했다.

이효율 대표는 이날 주총에서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풀무원은 전례 없는 저성장 기조와 임금인상, 원부자재 가격 상승의 3중고 속에 전사 매출 2조3815억원을 달성해 전년대비 4.8% 성장하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20년대를 시작하는 첫해를 맞아 풀무원은 글로벌 로하스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비전으로 ‘Global New DP5’를 선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 비전은 풀무원이 3년 내 전사 매출 3조원을 달성하고,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창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을 구체적인 목표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풀무원은 이날 주총을 1부와 2부로 나눠 1부 의안심사를 기존대로 현장에서 진행하고, 영업보고 및 감사보고, 사내·사외 이사, 감사위원회 선임 등에 대한 안건을 원안대로 의결됐다.

2부에서는 유튜브 스트리밍 방식을 활용, 풀무원 본사 스튜디오에서 사전 녹화한 열린토론회 영상을 주총 현장에서 풀무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영했다.

열린토론회는 풀무원 이효율 대표, 이상부 전략경영원장이 지난해 사업 성과와 올해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꾸며졌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09:42:16 수정시간 : 2020/03/27 09:42:1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