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대한통운이 대구·경북 지역에 무상으로 개인택배 서비스를 지원한다.

CJ대한통운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에게 오는 3월 1일부터 한 달간 개인택배(C2C)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대구·경북으로 배송되거나 해당 지역에서 발송하는 모든 개인택배 접수건의 이용료를 전액 면제할 계획이다.

대구·경북 지역으로 유입되는 각종 생필품, 구호물품을 원활하게 공급하고, 일상생활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은 택배 서비스 이용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 주민이 CJ대한통운을 통해 접수했거나 외부에서 해당 지역으로 발송한 개인택배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최근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3월에는 이용 수요가 현재의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CJ대한통운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보내는 주소(발송지) 또는 받는 주소(도착지)가 대구·경북 지역인 예약건은 무료로 접수할 수 있다.

접수가 완료되면 해당 지역 택배기사들은 고객과 약속된 장소에서 비대면으로 집화할 예정이다. 접수 관련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기반으로 전국 인프라와 시스템을 활용해 이번 무상 택배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대구·경북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2001년부터 매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하고 국가를 희생한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국가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4:13:56 수정시간 : 2020/02/27 14:13:5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