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부천역 인근 선로 걷던 10대男 전동차 치여 사망…1시간 운행 지연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27 11:26
  • 경인국철 운행 지연에 대기하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출근 시간대 경인국철(서울지하철 1호선) 부천역 인근 선로 옆을 걷던 10대 남성이 전동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1시간 넘게 운행 지연이 빚어졌다.

코레일은 27일 오전 6시50분께 경기도 부천시 경인국철 부천역과 중동역 사이 선로 옆을 걷던 A(10대 후반)군이 인천행 전동차에 치였다고 밝혔다.

A군은 전신에 부상을 입고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또한 이번 사고로 인천 방향 전동차 운행이 1시간 넘게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 측은 인천 방향 선로 2개 가운데 사고가 난 선로의 운행을 중단했다가 1시간6분 만인 오전 7시56분께 사고 처리를 마무리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1:26:40 수정시간 : 2020/02/27 11:26:4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