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블라인드 화면캡쳐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동원그룹 계열사 동원홈푸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시 인사(징계)위원회에 회부시킨다고 공지해 논란을 사고 있다.

2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직장인 익명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인 블라인드에는 지난 26일 동원F&B 소속 한 직원이 “향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동료 및 사업장이 피해를 입는 경우에는 인사(징계)위원히에 회부된다고 공지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동원그룹이 코로나 예방을 위해 자택근무가 아닌 코로나 걸린 사람을 징계한다는 참신한 생각”이라고 비꼬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동원그룹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내부 조사 결과 동원F&B가 아닌 동원홈푸드에서 전일 코로나19 관련 근무 지침을 내리면서 마지막에 이같은 내용을 동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동원홈푸드에서 코로나19 관련해 업무 지침을 내리면서 이같은 이메일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그룹과는 별개로 계열사에서 감염병을 조심하자는 주의를 하다 이같은 내용이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잘못 올라온 공지에 대해 내부적으로 직원들에게 전체 사과 메일을 보낼 예정”이라며 “코로나19에 걸린다고 해도 지금까지 회부된 일도 없고, 앞으로 회부할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1:07:55 수정시간 : 2020/02/27 11:22:1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