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삼성 300억·현대차·LG·SK 50억원씩 긴급지원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27 06:01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을 위해 국내 기업들이 기부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악재 속에 실적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위기 극복을 함께 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삼성전자 등 14개 계열사 이사회 및 경영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300억원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 삼성은 △손소독제와 소독티슈 등 의료용품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세트 등의 구호물품과 구호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도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증 예방과 피해 복구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의 사전 방역과 조속한 피해 복구 등을 돕기 위해 5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특히 이번 지원은 대구·경북지역에 집중되도록 조치했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전국의 재난취약계층과 의료진, 피해자를 대상으로 현금과 구호·방역 물품 제공, 예방·방역 활동 등을 지원한다. 경제활동 위축으로 피해가 큰 저소득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해 체온측정기와 손세정제, 마스크 등의 예방 물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국재난구호협회와 함께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방역서비스를 조기에 실시하고, 방역 물품, 생필품 등을 적기 공급하는 데 집중한다.

롯데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롯데는 가장 큰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우선으로 향후 추이를 살펴 지원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롯데는 9550억원의 동반성장기금 중 현재 잔여분인 2600억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우선 대출해 주기로 했다.

SK그룹도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54억원을 지원한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SV(사회적가치) 위원회는 코로나19 긴급 회의를 열고 그룹 차원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SK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과 같은 취약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한 생필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의료지원 봉사자와 방역 인력을 위한 의료물품도 지원한다. SK실트론은 4억원 상당의 마스크 10만장과 손 세정제 2만5000개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LG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LG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확진자 지원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재난 취약계층과 경제활동 위축으로 피해를 입은 저소득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LG생활건강은 10억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을 현물로 지원한다.

아울러 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협력사 대상 무이자 대출 규모를 당초 400억원에서 550억원으로 확대하고 자금 지원 일정도 4개월 앞당겨 이달 안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대기업 뿐만 아니라 유통·게임 등의 기업에서도 기부행렬이 이어졌다.

교촌에프앤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한 지원금 2억원을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에 전달했다. 이랜드그룹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대구지역에 10억원의 긴급 기금을 전달했다.

넥슨은 코로나19 사태의 위기 극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본사에 20억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총 20억 원대의 이번 성금은 넥슨과 자회사 네오플이 각각 10억 원씩 지원했다. 이중 제주도에 본사가 위치한 네오플에서 전달한 성금 중 5억 원은 제주도 지역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한다. 이 기금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의 이자 50%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06:01:24 수정시간 : 2020/02/27 06:01:2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