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1명이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노선을 다녀온 뒤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대항한공에 따르면 해당 승무원은 이달 19∼20일 인천과 LA 노선을 오가는 항공편에 탑승했다가 귀국한 뒤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자가 격리를 하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승무원은 인천∼LA 노선 탑승에 앞서 인천∼텔아비브 노선에도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한항공은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했다가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은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등과 같은 항공편에 탑승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대한항공과 질병관리본부는 아직 해당 승무원이 격리되기 전까지 탑승한 항공편 등에 대해 공식 발표는 하지 않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질병관리본부(질본)에 제공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한 상황”이라며 “질본과 채널을 구축해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9:00:06 수정시간 : 2020/02/25 19:00:0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