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서울 LS용산타워 직장인 확진 판정…용산구 "26일 건물 전체 폐쇄"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25 18:43
  • 용산구청의 LS용산타워 코로나19 확진자에 따른 대응. 이미지=용산구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LS그룹 계열사가 입주해 있는 서울 용산구의 LS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5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이 건물 16층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전날 1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났고, 이날 최종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LS그룹 계열사 직원으로 경기도 거주자이며 현재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LS그룹은 전날 저녁 LS용산타워를 폐쇄했고, 용산구가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건물에 입주한 LS, LS니꼬동제련, E1, LS네트웍스를 비롯한 LS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은 일단 26일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공지했다.

삼일회계법인도 LS타워에 입주한 일부 부서 인력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삼일회계법인은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건물과 LS타워에 나눠서 입주했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용산구는 감염병이 지역사회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26일 LS타워 전체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며 “이후 중층부는 3월1일까지, 감염환자가 머물렀던 16층은 3월9일까지 폐쇄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8:43:52 수정시간 : 2020/02/25 18:43:5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