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출입자 체온 개별 측정
출근 시간 늦춰 외부 접촉 줄여
  • SK그룹 로고.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SK그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우선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기존 열화상 카메라로 점검하던 것을 건물 출입자들의 체온을 개별 측정하는 방향으로 변경했다.

SK홀딩스 등 서울 종로구 소재의 계열사는 공유좌석제를 일부 변경했다. 3일 이상 같은 층에 예약할 수 없도록 했던 규칙을 해제하고 가급적 같은 층에 머무르도록 권고해 이동을 방지하고 있다.

특히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외부 접촉을 줄이기 위한 방침으로 이날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하기도 했다.

끝으로 SK이노베이션은 매일 오전 해외 출장자 현황과 자주 묻는 질문 등을 담은 '코로나19 일일현황 자료'를 배포하고 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36:20 수정시간 : 2020/02/24 11:3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