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스타항공 항공기.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가 경영위기 극복과 고통 분담을 위해 임금의 25%를 자진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24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지난 20일 조종사 노조와 사측이 임금협상 특별교섭을 실시한 결과 4개월(3∼6월)간 임금 25%를 삭감하는 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은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70% 이상 찬성해 가결됐다.

이는 사측으로부터 무급휴직 협조 요청을 받은 조종사 노조가 무급휴직보다 효과가 더 큰 임금 삭감안을 먼저 사측에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다음달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운항·객실 승무원을 제외한 모든 임직원(국내지점과 객실 보직 승무원 포함)을 상대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제도를 시행한다.

이에 상무보 이상의 임원은 임금(급여) 30%를, 임원을 제외한 본부장 직책자는 직책 수당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또 운항·객실 승무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일·근무시간 단축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밖에 기존 상시 시행 중이던 무급휴직도 그대로 유지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25:38 수정시간 : 2020/02/24 11:25:3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