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에게는 4월까지 무급휴가 권장
  • 사진=롯데호텔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롯데호텔 임원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인해 호텔 운영이 어려워지자 급여 10%를 반납한다.

21일 롯데호텔 등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여행객들이 줄며 호텔 운영에 어려움이 생기자 임원들이 먼저 나서 급여 1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롯데호텔 임원들의 급여 10% 반납은 약 3개월 동안 지속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호텔은 직원들에게 무급휴가를 권장하기로 했다. 무급휴가 권장은 4월까지 실시되며 강제 사항은 아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임직원들이 임금 일부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8:44:16 수정시간 : 2020/02/21 18:44:1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