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두산중공업이 최근 대규모 명예퇴직을 추진한데 이어 루마니아 사업장도 정리한다.

두산중공업은 20일 열린 이사회에서 루마니아에 있는 두산IMGB 공장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두산IMGB는 두산중공업이 2006년 루마니아의 최대 주조·단조 업체인 크배르너 IMGB를 인수하면서 탄생한 계열사다.

크배르너 IMGB는 1963년 루마니아 국영 종합기계공장으로 출발해 1998년 민영화 당시 노르웨이 크배르너 그룹에 인수된 회사로, 당시 연간 14만톤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였다.

두산중공업은 인수 당시 창원 본사에 있는 플랜트 기초 소재 생산라인에 이어 두산IMGB를 제2의 소재공급 거점으로 키우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두산IMGB의 실적은 이런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2014년 두산IMGB의 매각설이 나오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8일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다음달 4일까지 기술직과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아 구조조정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최근 두산중공업은 2014년 이래 6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출 15조6597억원, 영업이익 1조769억원으로 실적이 전년보다 6.1%와 7.3%씩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을 내지 못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8:13:27 수정시간 : 2020/02/21 18:13:2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