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자료=네이버지도 로드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된 GS건설 직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GS건설은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며 "해당 직원은 혹시 모를 사항에 대비해 2주간 자택격리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GS건설 본사 16층에 근무하는 이 직원은 앞서 아내가 지난 8∼14일 정형외고 수술을 위해 대구 더블유(W)병원에 입원하자 같은 기간 병원에서 아내를 돌봤다.

이 직원은 17일부터 본사에 출근했고, 19일 병원 측으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주의를 기울여 달라는 문자를 받았다. 더블유 병원은 46번 확진자가 근무한 곳이었기 때문이다.

직원은 회사에 이 사실을 알렸고, GS건설은 이 직원을 즉각 퇴근 조치했다.

또 같은 층에서 근무하던 일부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방역을 위해 16층 출입을 통제했다.

GS건설은 지난 이틀간 16층 방역을 마무리하고 다시 개방했다. 해당 직원을 제외한 나머지 근무자들도 이날부터 정상 근무를 할 예정이다.

GS건설은 외부인 출입 통제 강화, 층별 이동 자제, 1층 로비 열감지기 가동, 층별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권고 등의 예방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1:55:39 수정시간 : 2020/02/21 11:55:3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