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문류
  • 한진그룹 전직임원회 "現 조원태 회장 지지…조현아 3자연합은 '야합' 일뿐"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21 11:01
현 경영진 전폭적 신뢰 및 지지 성명 발표
  • 한진그룹 본사. 사진=이혜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진그룹 전직임원회가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21일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등) 각자의 사욕을 위해 야합한 3자 주주연합에게서 한진그룹의 정상적인 경영과 발전을 절대 기대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직임원회는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작금의 사태를 보며 심각한 우려와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며 “특히 최근 3자 주주연합에서 개최한 기자 회견에서 강성부씨가 한진그룹 경영현황에 대해 악의적인 왜곡을 하는 모습을 보며 우려를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국가 기간 산업인 항공운송업에 평생을 바친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은 물론 국가 경제의 건전한 발전과 미래를 위해서는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고 판단해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먼저 전직임원회는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은 국내 항공 및 물류 분야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수십년간 최고의 경험을 축적하고 노하우를 겸비한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을 필두로 한진그룹 전 구성원이 ‘수송보국’이라는 창업 이념 아래 성실히 업무를 수행해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 전직임원회의 설명이다.

이에 전문성을 지닌 현 경영진을 배제하고 이 분야에 문외한인 다른 외부 인사로 대체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전직임원회는 강조했다.

이들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한진그룹은 흔들리지 않고 순항하고 있다”면서 “그룹 대표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우, 국내 항공사들이 모두 영업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도 튼튼한 기초체력 아래 유일하게 흑자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전직임원회는 “3자 주주연합에게서는 한진그룹의 정상적인 경영과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3자 주주연합이 전직 대주주, 수익 극대화를 위해서라면 명분도 던져버리는 사모펀드, 업종과는 연관없는 곳에 투자해 경영권을 흔들려는 전형적 투기세력의 특유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야합’일 뿐이라는 것이다.

전직임원회는 “75년간 대한민국 수송·물류산업을 책임져온 한진그룹이 외부세력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된다”면서 “현재의 위기 속에서 한진그룹 구성원들은 조중훈 창업주와 조양호 선대 회장이 일군 소중한 터전이 더욱 안정되고 건실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현 경영진은 더욱 견고한 가족 화합을 통해 경영을 안정시키고, 故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이어가길 진심으로 호소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1:01:15 수정시간 : 2020/02/21 11:01:1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